알림/소식

보도자료

제1차 4‧3추가진상조사 분과위원회 개최
  • 작성자 : 4·3평화재단 작성일 : 2021-11-25 조회수 : 58

여야합의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추가진상조사에 대한 의견 교환

추가진상조사 내실 있는 수행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울일 것을 다짐

정부 차원의 제주43사건 추가진상조사를 위한 첫 번째 <4·3위원회 추가진상조사 분과위원회>가 열렸다.

 제1차 제주43사건 추가진상조사 분과위원회는 1124일 제주43평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. 

정부는 올해 새롭게 개정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금년 8월 분과위원회를 구성하여 주진오 상명대학교 교수(전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)를 위원장으로, 김정기(전 서원대학교 총장), 김종민(전 제주4·3중앙위원회 전문위원), 문수정(변호사), 유재갑(전 경기대 교수), 허영선(제주4·3연구소장), 현덕규(변호사)씨를 위원으로 위촉한 바 있다.

첫 회의는 오후 230분 제주4·3평화공원 위령제단 참배로 시작되어 오후 4시부터 본격적으로 분과위의 구성 및 역할, 참석자 소개에 이어 향후 제주4·3평화재단에서 수행할 추가진상조사의 개요와 그에 대한 참석 위원들의 토론으로 이어졌다.

이 자리에서 각 위원들은 앞으로 정부 차원의 보고서 확정 및 국회 보고를 위한 43 추가진상조사인 만큼 무엇보다도 내실있는 조사 및 자료 분석을 당부하며, 금년 12월 국회에서 의결될 2022년도 정부예산을 바탕으로 보다 구체적인 조사계획을 준비, 심의의결키로 하였다.

추가진상조사 분과위원회 주진오 위원장은 위원 여러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여 더욱 충실한 추가진상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위원회가 역할을 다할 것을 당부하였다.

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될 추가진상조사는 제주4·3평화재단이 계획안을 수립하고 분과위원회의 사전심의를 거쳐 <제주4·3사건진상규명및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(위원장 국무총리)>에 회부될 예정이다. 중앙위원회 의결 후 확정된 추가진상조사의 수행은 제주4·3평화재단이 담당하게 된다.

붙임 : 위원회 사진